[노르웨이에서 면허 취득하기 - 수동] by

한국에서도 면허 없이 잘만 살았고, 노르웨이에서도 도시에 살 때는 면허 없이 잘만 다녔지만 이제는 몹시 면허가 필요해진 나는 미리 준비하기로 결심하고 올해 2월 초에 면허 학교를 등록했었다.

한국에서 땄더라면 좀 더 시간이 덜 걸렸을테지만, 차근 차근 배우는 것도 좋으리라는 참 긍정적인 생각으로 시작한 면허취득 과정은 내 예상보다 훨씬 더 길고 지루했는데...
일단 첫번째 과정은 모든 종류의 운전자에 해당되는 첫 코스로 사고가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한 이론 및 실기 수업으로 25세 미만의 경우 차에 대한 기본 이론 수업이 3일 포함되어 잇고, 25세 이후로는 3시간짜리 과정을 이수하게 되어있다.

나이를 먹을만큼 먹은지라 3시간 이수로 다행히 충분하였다.

다음의 2~4에 해당하는 과정이 참으로 문제였는데...
이론 교육을 이수한 뒤 처음 잡은 운전 교습 스케쥴. 뭔가 시뮬레이션 같은 과정이 있을 줄 알았는데 바로 차키를 건네주고 시동을 걸어보라고 하였다. 대략 난감..  오토조차 몰아본 적이 없는 나에게 수동이라니...

운전 면허 필기는 모든 교습과정이 끝나기 전에만 패스하면 되지만, 문제는 100점에 85점 이상을 받아야 만점이라는거엿다.
7~8월에 운전을 해야 할 일이 있었던 나는 어떻게 해서든 단기간 내로 면허를 취득해보려 하였지만, 첫 필기시험은 45문항 중 10문항을 틀려 다음과 같은 결과지를 받아보았다.
필기를 패스하지 못하면 최소한 2주 뒤에 재응시가 가능하다. 필기를 통과하지 못한 자에게는 필기 시험에 어떤 내용의 문제들이 출제되는지에 대한 안내문이 첨부되어 본인이 가장 취약한 부분에 대해 다시 공부할 수 있다.
시험에 통과한 자에게는 다음과 같이 운전 면허 실기를 어서 등록하라는 안내문이 딸려온다. 높은 커트라인도 문제였지만, 남의 나라 말로 시험 본다는게 참 쉬운일은 아니였던지라 여러번 봐야 하면 어쩌나 참 많이도 걱정... 일주일동안 매일 기출문제를 풀고 또 풀었던 보람이 다행히도 있었다.

Trinn 2 부터 4 에 포함되어 있는것 : 야간 운전 실습, 미끄럼 주행, 추월하는 법, 고속도로 타는 법, 고속도로에서 표지판 찾아보며 가는 법, 시내 주행 시 우선 주행 규칙 익히기, 후진하여 주차 하기, 로터리 주행 등.등.등

이 과정을 마치고 지난 8월에 첫 실기를 보았는데, 안전거리를 과하게 확보하였고 도로 규정 속도보다 저속으로 운전하여 환경에 피해를 입혔다는 이유로 어이없이 떨어지고 난 후 한달 뒤에 재시험을 보았다(재시험이 최소 4주 후에 가능). 처음엔 몹시 어이가 없었는데 노르웨이 애들도 보통 한번에 합격은 잘 안 시켜준다는 말을 듣고는 일단 수긍.

솔직히 첫 주행시험 볼때보다 운전을 제대로 못한 것 같았고, 중간에 시동도 한번 꺼먹고, 정차 후 재 시동 시에 핸드브레이크가 제대로 안내려 가는 불상사가 있어서 아 망했다...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다행히 엄청 긍정적인 감독관을 만나서 드디어 합격!
2월에 시작한 운전면허 과정이 9월 말에야 끝나다니.... 무려 8개월에 걸친 대장정이 끝나고 당일 발급된 임시 면허증. 정식 면허증은 제작이 일주일 정도 소요되고 집으로 받을지 아니면 직접 가서 수령할 지 선택할 수 있다.

내일 오슬로에서 베르겐까지 약 8~9시간의 장거리 주행 예정. 이것이 초보 운전자의 패기인가...


덧글

  • 露彬 2017/10/15 20:05 # 답글

    헐 운전면허 따기가 정말 힘드네요... 기간이 기니 한국에서보다 돈도 더 들 것 같고.

    저는 1종 보통 따는데 시간이 1년 넘게 걸렸는데 왜냐하면 필기치고 1년뒤쯤에야 실기 시험을 쳤거든요;;; 필기는 겨우 턱걸이했고 귀찮아서 안하고 있다가 유효기간 1년이라길래 쳤지요. 장내 2시간하고 겨우 붙고 또 반년 있다가 도로주행 쳤는데 이때야 한방에 붙었습니다. 왜냐하면 운전학원에서 배운 8시간 외에 수십시간 아빠차로 연습을 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장롱면허라는 거~

    차 끌고 다니면 활동 영역이 넓어지는 건 좋은데 이것저것 신경써야할 것도 많고 부산에서 운전하기엔 무서워서 못하고 있네요. 도로에서 운전연습하다가 식겁한게 한두번이 아니라-_-;;; 노르웨이는 전반적인 운전매너나 도로사정 잘 모르지만 한국보다는 운전하기가 편할 것 같네요. 안전운전하세요^^
  • 2017/10/15 22:40 #

    제가 운전 면허에 얼마를 쏟아부었는지 알면 아마 한국에서 면허 따길 백번 천번 낫다고 생각하실거에요 ㅎㅎ 여긴 장내는 없고 도로 주행만 있는데 장내가 있었음 좋았을 뻔 했어요. 제가 선 그려진 T 자에 주차를 잘 못하더라고요 ㅋㅋ 근데 부산 교통사정 극악인 건 한국에서 이미 들어 알고 있던터라 엄청 공감 되네요 ㅎ 확실히 한국보다는 운전하기 편한 것 같아요. 빵빵대는 일도 거의 없고 깜빡이 키면 대체적으로 기다려주는 것도 그렇고요. 안전 운전하여 목숨 부지하도록 하겠음다 ㅎ
댓글 입력 영역